‘미녀와 야수’의 파죽지세, 어디까지 갈까? | 영화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메인 롤링

영화
‘미녀와 야수’의 파죽지세, 어디까지 갈까?
기사입력 2017-03-27 00:00   최종편집 TV저널
작성자 김성훈

본문

 


[K스타저널 김성훈 기자] 영화 ‘미녀의 야수’의 흥행 기세가 무섭다. 국내는 물론 미국과 전세계 박스오피스 성적이 쾌속의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주말인 24~26일 국내 박스오피스는 ‘미녀와 야수’가 약 102만을 동원, 누적 관객수 약 310만명으로 개봉 2주차에도 식지 않은 열기를 보여줬다.

 

앞서 ‘미녀와 야수’의 흥행세를 저지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 한국영화 ‘프리즌’은 지난 주말 약 96만명의 관객을 동원해 약 124만명의 누적관객수를 기록했다. 이같은 성적은 개봉 첫주차 기록으로는 괄목할 만하지만 ‘미녀와 야수’의 흥행몰이가 워낙 거센 탓에 박스오피스 2위에 머물렀다.

 

최근 ‘미녀와 야수’의 흥행바람은 전세게적으로 휘몰아치고 있다. 북미 역시 개봉 2주차를 맞으면서도 여전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미녀와 야수’는 주말 수입 8834만 달러를 기록하며 2위 ‘파워레인저’의 두 배가 넘는 흥행을 기록했다. 미국 역시 당초 지난주 개봉한 ‘파워레인저’에 상당한 기대가 모아졌으나 ‘미녀와 야수’에게 가로막힌 형국이다.

 

이로 인해 ‘미녀와 야수’는 북미 약 3억1695만 달러, 전세계 흥행 수입 약 6억9025만 달러의 흥행수입을 기록해 지난 2015년 ‘쥬라기 월드’ 이후 초단기간 10억 달러 달성을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로 인해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대작이 쏟아지는 여름 성수기에 앞서 벌써부터 ‘미녀와 야수’가 올해 최고의 흥행작이 될것이라고 점치는 경우도 있다.

 

‘미녀와 야수’는 그동안 많은 영화와 드라마가 제작됐지만 이번 영화의 경우 지난 1991년에 월트디즈니에서 제작, 전 세계에서 흥행한 애니메이션을 실사화한 작품이다. 영화계에서는 이번 영화의 흥행이 어린 시절 원작 애니메이션을 보고 자란 세대가 현재 20~30대로 성장해 큰 호응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특히 원작 애니메이션의 향수를 뛰어넘는 뮤지컬과 특수효과 등의 연출력, 엠마 왓슨을 주연으로 내세운 캐스팅 등은 영화의 폭발적인 흥행력의 기반이 됐다. 이번 영화가 국내는 물론 북미와 전세계에 어떤 흥행 기록을 남길지 귀추가 주목된다.

 

[K스타저널 김성훈 기자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회사명: 디에스미디어그룹/ 등록번호 : 서울, 아04367 / 등록일자 : 2017년 02월13일/ 제호 : 티브이저널TVjournal 발행인 : 최전호 / 편집인 : 상임대표 최종옥 / 발행소주소 : 서울시 동작구 서달로12가길19, 2층(흑석동)발행일자 : 2017년 02월15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발행소전화번호 : 02-813-6622ㅣ전화 팩스 : 02-813-5353 ㅣ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TVjournal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TVjourna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