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단디, 6월 초대전 ‘송지섭 도예전’ 개최 | 공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메인 롤링

공예
갤러리 단디, 6월 초대전 ‘송지섭 도예전’ 개최
양손의 형태를 닮고 모든 ‘담음’을 표현
기사입력 2019-06-11 10:48   최종편집 TV저널
작성자 정다운

본문

2083883152_QMpB7Yv6_6926190a825fa5a30052
▲작가 송지섭의 도예작품     ©정다운


6월 갤러리 단디에서 송지섭 도예가의 초대전이 개최된다. 송지섭 작가는 일본 현대 도예 장인인 사카이 요시키의 문하생이자 사위로 2008년 입문 이후 약 11년간 일본과 한국을 오가며 다수의 전시 참여 및 작품 활동을 지속해오고 있다.

 

송지섭 작가의 이번 초대전에서는 작가의 개성과 오랜 노하우가 축적된 작품들이 전시된다. 도자의 역할인 ‘담음’에 충실함으로써 가장 최초의 목적에 집중된 작업이 주를 이룬다.

 

송지섭 작가는 도자기가 인류의 양손의 형태를 닮고 모든 ‘담음’을 표현한다고 말한다. 그리하여 ‘무엇을 만들까’에 대한 고민이나 화려한 돋보임 없이 소박히 만들어진 그의 작업들은 우리의 삶에서 가장 기본적이고 본질적인 가치만을 느끼게 한다.

 

꾸밈없고 뭉툭한 외형 속에 오히려 충만함과 편안함, 고요한 힘이 존재함을 알 수 있다. 묵직한 울림으로 다가올 이번 개인전은 6월 12일부터 24일까지 인사동 갤러리 단디에서 만나볼 수 있다.

 

◇작가 노트

 

“도자의 역할이 ‘담음’에 충실하다는 것, 그리고 최초의 도자의 ‘담음’이 바로 내 손과 똑같은 어떤 이의 손에서 출발했음을 기억하고자 한다. 양손의 형태로 인류가 만들어낸 거의 모든 ‘담음’을 표현해낼 수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인류가 기록해 온 그 길 위에 나만의 형태를 올려놓고 싶다”

 

花不懃生. 꽃은 삶을 고민하지 않는다.

어떻게 피울까, 어떻게 돋보일까 고민하지 않고 그냥 최선을 다해 자라난다.

작가도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는 무얼 만들까 고민하느라 시간을 헛되이 보내지 않는다.

존 케이지가 4분 33초 동안 아무것도 연주하지 않았을 때,

앤디 워홀이 캠벨수프 깡통을 늘어놓았을 때,

예술이 통념을 깨고 한 단계 도약한 역사적인 순간들처럼

삶의 새로운 차원도 고정관념을 깰 때 열린다.

 

◇갤러리 단디 6월 초대전

 

전시 제목: 송지섭 초대전 <송지섭 도예展>

전시 기간: 2019년 6월 12일~2019년 6월 24일

전시 장소: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길 39-1 / 070-4126-2775 (화요일 휴무)

관람 시간: AM 11:00 ~ PM 7:00

작가와의 만남: 매주 토, 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회사명: 디에스미디어그룹/ 등록번호 : 서울, 아04367 / 등록일자 : 2017년 02월13일/ 제호 : 티브이저널TVjournal 발행인 : 최전호 / 편집인 : 상임대표 최종옥 / 발행소주소 : 서울시 동작구 서달로12가길19, 2층(흑석동)발행일자 : 2017년 02월15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발행소전화번호 : 02-813-6622ㅣ전화 팩스 : 02-813-5353 ㅣ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TVjournal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TVjourna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