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홍세진 개인전 10월 4일부터 개최 | 미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메인 롤링

미술
서울문화재단, 홍세진 개인전 10월 4일부터 개최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홍세진
기사입력 2019-10-01 11:40   최종편집 TV저널
작성자 정다운

본문

2083883152_ndECyV78_4da247f835b44107e7cd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잠실창작스튜디오는 홍세진 입주작가의 개인전 <선명한 소란(A clear noise)>을 10월 4일(금)부터 11월 6일(수)까지 신한은행 신한갤러리 역삼에서 선보인다.

 

잠실창작스튜디오는 국내 최초 유일의 시각예술 분야 장애예술인 전문 레지던시다. 현재까지 130명의 유망 장애예술인을 발굴하고 육성하여 장애예술 통합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전시 제목인 <선명한 소란(A clear noise)>은 작가가 가진 독특한 세계관에서 출발한다. 홍세진 작가는 신체 내부에 이식된 인공와우와 보청기를 통해 세상의 소리를 듣고 있다. 청각이 불편하지만, 시각적 감각은 매우 뛰어나 외부의 자극을 자신만의 시청각 노하우로 머릿속에서 재조합하는 ‘감각적 경험’의 세계를 통해 관람객에게 색다른 공간 감각을 선보인다.

 

홍세진 작가는 신한은행과 서울문화재단이 문화예술지원 협약에 따른 신진작가 전시 지원으로, 온라인 포트폴리오와 오프라인 작가 인터뷰를 심사를 통해 최종 선정됐다. 이번 전시에서는 역삼갤러리 전시장의 공간적 특성에 맞게 장애라는 차이를 예술적 언어로 표현한 회화, 드로잉, 설치작품 등 총 50여점을 전시한다.

 

이번 전시의 오프닝은 10월 17일(목) 오후 6시이며, 전시 부대프로그램인 런치토크는 신한갤러리 누리집에서 온라인으로 25명의 신청자를 받아 10월 23일(수) 오후 12시에 진행된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홍세진 작가는 올해 잠실창작스튜디오 10기 입주작가 중 대내외적으로 가장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작가로 기대감을 모으고 있으며, 신체적 한계 뒤에 숨지 않고 적극적으로 세상과 소통하는 모습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갤러리 광화문에서는 잠실창작스튜디오 전동민 입주작가의 개인전 가 도시의 야경을 통해 바라보는 삶과 죽음을 주제로 8월 9일(금)부터 9월 21일(토)까지 열려 성황을 이룬 바 있다.

 

이번 전시는 시민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비는 무료다(일요일 및 공휴일 휴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회사명: 디에스미디어그룹/ 등록번호 : 서울, 아04367 / 등록일자 : 2017년 02월13일/ 제호 : 티브이저널TVjournal 발행인 : 최전호 / 편집인 : 상임대표 최종옥 / 발행소주소 : 서울시 동작구 서달로12가길19, 2층(흑석동)발행일자 : 2017년 02월15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발행소전화번호 : 02-813-6622ㅣ전화 팩스 : 02-813-5353 ㅣ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TVjournal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TVjourna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