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바이,마마!' 호기심 자극 포스터 공개 | 드라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메인 롤링

드라마
'하이바이,마마!' 호기심 자극 포스터 공개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공감의 휴먼 판타지가 온다!
기사입력 2020-01-10 14:50   최종편집 TV저널
작성자 정다운

본문

49일 리얼 환생스토리 ‘하이바이,마마!’가 베일을 벗을수록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사랑의 불시착’ 후속으로 오는 2월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하이바이,마마!’(연출 유제원, 극본 권혜주,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엠아이/ 이하 ‘하바마’) 측은 10일, 세상 행복해 보이는 가족의 특별한 비밀이 담긴 4인 포스터를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하바마’는 사고로 가족의 곁을 떠나게 된 차유리(김태희 분)가 사별의 아픔을 딛고 새 인생을 시작한 남편 조강화(이규형 분)와 딸아이 앞에 다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고스트 엄마의 49일 리얼 환생 스토리를 그린다. ‘오 나의 귀신님’, ‘내일 그대와’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유제원 감독과 ‘고백부부’를 통해 유쾌함 속에 세대를 아우르는 공감을 짚어낸 권혜주 작가가 의기투합해 웃음과 감동이 공존하는 휴먼 판타지를 기대케 한다. 

2083883152_eXn9Tbc8_d604cc2ae69c56e6a41d
▲tvN 새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의 포스터     ©정다운

애틋한 그리움을 포착한 캐릭터 포스터에 이어 공개된 김태희, 이규형, 고보결, 서우진 4인 포스터는 또 다른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평범해서 더 소중한 가족의 한때를 담아낸 듯한 포스터 속 네 사람은 행복으로 충만하다. 하지만 엇갈린 시선은 네 사람의 관계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딸 조서우(서우진 분)에게 책을 읽어주는 다정한 조강화와 오민정(고보결 분). 하지만 조서우의 시선은 다른 곳을 향해 있다. 조강화의 곁에서 딸과 비밀스러운 눈 맞춤을 나누는 고스트 엄마 차유리의 환한 미소가 흥미롭다. 해맑은 얼굴마저 닮은 두 모녀의 붕어빵 케미가 보는 이들의 애틋하고 따뜻한 감성을 자극한다. 둘만의 비밀스러운 대화 위로 ‘쉿! 내가 보고 있는 건 비밀이야’라는 문구가 특별한 이 가족의 사연에 궁금증을 더한다.

 

김태희가 연기하는 차유리는 긍정 매력의 소유자지만, 아이 한 번 안아보지 못한 아픔에 이승을 머물고 있는 5년 차 ‘평온납골당’ 거주자다. 그런 ‘고스트 엄마’ 차유리가 하늘에서 49일간 받아야 할 환생 재판을 뜻밖에 이승에서 받게 되면서, 유쾌하고 가슴 뭉클한 환생 스토리가 시작된다.

 

이규형은 아내를 잃은 슬픔을 가슴 깊이 묻고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하는 흉부외과 의사 ‘조강화’로 분한다. 첫사랑이자 아내였던 차유리와 사별 후 성격마저 변해버린 인물. 이별의 아픔을 극복하면서 살아가고 있는 조강화 앞에 생전의 모습 그대로의 차유리가 나타나면서 그의 인생이 요동치기 시작한다.

 

고보결은 절망에 빠진 조강화에게 찾아온 두 번째 가족 ‘오민정’으로 분한다. 남의 시선에 휘둘리지 않는 성격으로 애정 표현은 서툴지만 차유리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딸 조서우에게 최선을 다한다. 고스트 엄마 김태희의 49일 리얼 환생 스토리와 아주 특별한 인연으로 얽힌 이규형, 고보결이 어떤 따뜻한 웃음과 가슴 벅찬 감동을 선사할지 기대를 모은다.

 

‘하바마’ 제작진은 “고스트 엄마 차유리, 그리고 정 많고 사연도 많은 귀신들의 이야기를 통해 ‘소중함’에 대해 돌아보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고스트 엄마 차유리가 이 특별한 가족과 그려나갈 49일 리얼 환생 스토리는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감동을 선사할 전망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하이바이,마마!’는 ‘사랑의 불시착’ 후속으로 오는 2월 첫 방송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회사명: 디에스미디어그룹/ 등록번호 : 서울, 아04367 / 등록일자 : 2017년 02월13일/ 제호 : 티브이저널TVjournal 발행인 : 최전호 / 편집인 : 상임대표 최종옥 / 발행소주소 : 서울시 동작구 서달로12가길19, 2층(흑석동)발행일자 : 2017년 02월15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발행소전화번호 : 02-813-6622ㅣ전화 팩스 : 02-813-5353 ㅣ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TVjournal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TVjourna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