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 2’ "김사부가 쓰러졌다!” | 드라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메인 롤링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 "김사부가 쓰러졌다!”
돌담병원 위기감 극대화! … 과연 김사부는 깨어날까?
기사입력 2020-02-10 14:41   최종편집 TV저널
작성자 정다운

본문

“김사부가 쓰러지는 건 곧 돌담병원이 쓰러지는 거예요!”

 

SBS ‘낭만닥터 김사부 2’ 한석규가 혼절한 채 안효섭에게 들쳐 업힌 ‘어부바 질주’가 포착돼 위기감을 극대화시키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 이길복/ 제작 삼화네트웍스)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 5주 연속으로 수도권 시청률-전국 시청률–2049 시청률 모두 전 채널 1위를 수성하며 시청률 트리플 크라운에 등극하는 가하면, 지난 10회분이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무적의 ‘월화 최강자’ 위엄을 공고히 하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10회 엔딩에서는 김사부(한석규)가 오른팔의 마비와 극심한 통증, 버스 전복 사고로 인한 상처로 인해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버스 전복 사고에서 부상을 입고도 중증 외상 환자 수술에 들어가 환자를 살려낸 김사부는 소파에서 일어나려다 결국 정신을 잃고 혼절했던 상황. 김사부 진료실 앞을 지나가던 서우진(안효섭)은 바닥에 누워있는 김사부를 발견, 잠긴 문을 열고 들어가 “선생님”을 목 놓아 외쳤지만 김사부는 의식을 찾지 못했다. 

2083883152_aW481ohK_6a4b45bc8becc86dddb2

이와 관련 10일(오늘) 방송될 11회분에서는 한석규가 안효섭에게 업힌 상태로 응급실로 실려 가는, 절체절명 상황이 포착됐다. 극중 의식이 없는 김사부를 등에 업은 채 서우진이 응급실을 향해 내달리는 장면. 서우진 옆으로 놀란 배문정(신동욱)과 울컥한 장기태(임원희)가 같이 달려가는 가운데, 김사부가 쓰러져 있는 광경을 목격한 오명심(진경)은 충격을 받은 듯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뒤따르고 있다. 심각하게 축 늘어져 서우진에게 업힌 김사부의 모습이 긴장감을 고조시키면서, 과연 김사부와 돌담병원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쓰러진 김사부 그 후’ 장면은 지난 1월 경기도 용인 세트장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이 장면은 한석규를 비롯해 안효섭-진경-임원희-신동욱 등 여러 배우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연기를 펼쳐야 했던 만큼, 배우들의 연기합이 무엇보다 중요했던 상태. 리허설에서 머리를 맞대고 각각 자신들의 동선을 꼼꼼하게 체크한 배우들은 똑같은 장면을 몇 번 동안 반복했음에도 불구, 전혀 흔들림 없이 집중하며 연기에 임하는 모습으로 현장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특히 한석규는 자신을 업고 달려야하는 안효섭을 연신 다독이면서 배려를 아끼지 않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묵묵하게 자신의 역할에 혼신을 쏟아낸 배우들의 열정적인 연기합이 시너지를 이루면서 완성도 높은 장면이 만들어졌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지난 10회에서 펼쳐진 ‘김사부 혼절 엔딩’이 안방극장을 충격으로 휘감았다”라며 “오른팔의 마비와 통증, 그리고 사고에서의 충격으로 극한의 고통에 사로잡혔던 김사부의 상태는 어떤 것인지, 심장 떨리는 반전이 터질 10일(오늘)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 11회는 10일(오늘)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회사명: 디에스미디어그룹/ 등록번호 : 서울, 아04367 / 등록일자 : 2017년 02월13일/ 제호 : 티브이저널TVjournal 발행인 : 최전호 / 편집인 : 상임대표 최종옥 / 발행소주소 : 서울시 동작구 서달로12가길19, 2층(흑석동)발행일자 : 2017년 02월15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발행소전화번호 : 02-813-6622ㅣ전화 팩스 : 02-813-5353 ㅣ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TVjournal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TVjourna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