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끼리끼리' 박명수-장성규-이수혁 등, '믿고 웃는 예능' 신드롬! | 예능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메인 롤링

예능
'끼리끼리' 박명수-장성규-이수혁 등, '믿고 웃는 예능' 신드롬!
'일단 웃어라 웃길 것이니!' 웃음 저격 '끼리의 하루' 개봉박두!
기사입력 2020-02-21 13:18   최종편집 TV저널
작성자 정다운

본문

‘끼리끼리’가 박명수, 장성규, 이수혁 등을 선두로 ‘믿고 웃는 예능’의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10명의 출연자들의 매력을 살린 기본에 충실한 재미로 예능의 참 맛을 실현한 것. 이 가운데 성향대로 나뉜 ‘흥끼리’와 ‘늘끼리’가 각자 24시간을 보내는, 파란만장한 끼리의 하루’가 예고돼 눈길을 끈다.

 

오는 23일 오후 5시 방송되는 MBC ‘끼리끼리’는 다수의 출연자가 성향‘끼리’ 나뉘어 펼치는 국내 최초 성향 존중 버라이어티. 타고난 성향대로 뭉친 10인의 출연자들이 같은 상황 다른 텐션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공감, 웃음을 선사한다.

 

숨은 의미를 찾고 출연자의 하루를 관찰하는 예능들이 주를 이루는 기존의 예능 판도 속 ‘끼리끼리’가 새로운 바람을 몰고 왔다.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일요일 오후 5시에 자리한 ‘끼리끼리’는 예능의 기본, 웃음에 충실한 포맷인 버라이어티 예능으로 전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인정받고 있다. 

2083883152_PoUH4dcj_8fbe3772a260caa5e55a

시청자들은 “보는 내내 다른 생각이 나지 않을 정도로 웃긴 예능이다”, “원초적 웃음을 가져오는 재미”, “일단 웃기고 보는 예능이라 70분 내내 웃을 수 있다”, “성향대로 뭉친 끼리들의 모습이 볼수록 꿀잼”, “일요일 오후 5시라 가족끼리 다 같이 모여서 웃을 수 있는 것 같다“ 등 호평을 보냈다.

 

동시에 ‘끼리끼리’는 예능 캐릭터 양성소로 거듭나기도. 불타는 승부욕으로 “미쳐가는 것 같아”라는 말을 들은 인교진, 예능 베테랑 ‘늘끼리’ 멤버들의 채찍질에 하의까지 벗어 던진 이수혁, 내로라하는 멤버들 사이에서 촌철살인 멘트로 죽지 않은 예능감을 발휘하는 인피니트 성규까지 진정한 예능인으로 거듭나는 뉴 페이스들의 활약은 수많은 짤을 남기며 큰 화제를 모았다.

 

그런가 하면 ‘캐리어 전쟁’의 후속작 ‘끼리의 하루’가 관심을 끈다. ‘흥끼리’와 ‘늘끼리’가 국내 최초 성향 존중 버라이어티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각자 다른 24시간으로 ‘일단 웃긴’ 재미를 예고한 것.

 

특히 스파링 대결과 스쿠버 다이빙을 즐기는 ‘흥끼리’, 누워서 하품하고 PC방에서 게임을 하는 ‘늘끼리’와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끼리적인 것이다’라는 자막이 절묘하게 합을 이루는 모습은 기대를 더욱 배가시킨다. 무엇보다 영상 말미 “늘끼리로 가겠습니다”, “넌 옛날부터 마음에 안 들었어”라며 불만이 터지는 현장이 그려져 대체 이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일단 보면 재밌다는 ‘끼리끼리’. 매회 참신한 게임과 예측을 불허하는 끼리들의 활약으로 주말 저녁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이들이 선보일 ‘끼리의 하루’에서는 어떤 새로운 웃음이 탄생할지는 오는 23일 일요일 저녁 5시 ‘끼리끼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회사명: 디에스미디어그룹/ 등록번호 : 서울, 아04367 / 등록일자 : 2017년 02월13일/ 제호 : 티브이저널TVjournal 발행인 : 최전호 / 편집인 : 상임대표 최종옥 / 발행소주소 : 서울시 동작구 서달로12가길19, 2층(흑석동)발행일자 : 2017년 02월15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발행소전화번호 : 02-813-6622ㅣ전화 팩스 : 02-813-5353 ㅣ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TVjournal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TVjourna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