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긴장감 오간 대본리딩 현장 대공개! | 드라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메인 롤링

드라마
'악의 꽃' 긴장감 오간 대본리딩 현장 대공개!
이준기-문채원-장희진-서현우 주축 기대만발 라인업 완성!
기사입력 2020-05-18 14:32   최종편집 TV저널
작성자 정다운

본문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이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서현우의 열연이 돋보인 대본리딩 현장과 함께 기대감 넘치는 황금 라인업을 공개했다.

 

“14년간 사랑해 온 남편이 피도 눈물도 없는 연쇄살인마라면?”이라는 충격적인 화두를 던지는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연출 김철규/ 극본 유정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몬스터유니온)은 잔혹한 과거를 숨기고 신분을 바꾼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과거를 추적하는 강력계 형사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본격적인 항해의 시작을 알린 대본리딩 현장에는 멜로와 스릴러를 오가는 명품 연출의 김철규 감독과 탄탄한 필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유정희 작가 그리고 이를 200%의 시너지로 완성시킬 이준기(백희성 역), 문채원(차지원 역), 장희진(도해수 역), 서현우(김무진 역)를 주축으로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의기투합했다. 

2083883152_8PbpUOey_e2594fa8321ede4ce370

먼저 이준기는 “시청자분들에게 오래 기억될만한 작품으로 남기고 싶다”며 포부를, 문채원 역시 “좋은 작품을 만난 만큼 좋은 연기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열의를 다졌다. 이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인사를 주고받던 배우들은 리딩이 시작되자 삽시간에 각자 배역에 몰입, 핑퐁처럼 주고받는 대사 호흡과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내는 열연을 펼치며 제대로 ‘악의 꽃’을 피어내기 시작했다.

 

극 중 시한폭탄 같은 과거를 숨긴 채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으로 분한 이준기는 서늘함과 따뜻함 그 양극단의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완성, 문채원은 사랑스런 아내이자 카리스마 넘치는 강력계 형사 차지원의 이중 매력을 내뿜으며 기존과 다른 결의 연기 변신을 보였다. 무엇보다 두 사람의 멜로 짙은 부부 케미가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면 그 사이 서로를 향해 의심을 품어가는 섬세한 연기는 현장을 숨 막히는 긴장감으로 가득 채웠다.

 

믿고 보는 배우 장희진 역시 끔찍한 가족사를 홀로 감당하고 살아온 연쇄살인범의 딸 도해수에 완연히 녹아들어 극에 몰입감을 더했다.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주목받고 있는 서현우는 특종에 눈먼 주간지 기자 김무진으로 분해 리드미컬한 연기로 활력을 불어넣으며 이준기와의 찰진 티키타카 호흡을 자랑했다.

 

이처럼 주연 4인방의 앙상블이 기대되는 ‘악의 꽃’에는 변화무쌍한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김지훈, 최병모, 손종학, 남기애, 윤병희 등 ‘명품 배우’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배우들이 함께해 몰입도를 높여갈 예정이다. 중후반부까지 계속해서 임팩트 있는 인물들이 추가로 등장하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만들겠다는 제작진의 야심찬 포부가 담겼다는 전언이다.

 

또한 4인 4색 강력계 형사들로 분할 임철형, 최대훈, 최영준, 김수오와 조경숙, 양혜진, 임나영, 그리고 이준기와 문채원 부부의 귀여운 딸로 등장할 아역 정서연까지 극의 활력을 불어넣어줄 매력만점 배우들로 탄탄한 라인업을 확정해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이처럼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서현우를 비롯해 연출, 대본까지 완벽한 ‘작감배’ 시너지를 예고하고 있는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은 오는 7월 첫 방송 될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회사명: 디에스미디어그룹/ 등록번호 : 서울, 아04367 / 등록일자 : 2017년 02월13일/ 제호 : 티브이저널TVjournal 발행인 : 최전호 / 편집인 : 상임대표 최종옥 / 발행소주소 : 서울시 동작구 서달로12가길19, 2층(흑석동)발행일자 : 2017년 02월15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발행소전화번호 : 02-813-6622ㅣ전화 팩스 : 02-813-5353 ㅣ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TVjournal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TVjourna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