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의사생활' 감동 전하는 ‘애틋한’ 가족 모먼트!! | 드라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메인 롤링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감동 전하는 ‘애틋한’ 가족 모먼트!!
공감대 높이며 호평 ~!!
기사입력 2020-05-20 12:57   최종편집 TV저널
작성자 정다운

본문

다양한 가족의 모습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주고 있는 tvN 2020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 기획 tvN, 제작 에그이즈커밍)이 공감대를 자극하는 가족 모먼트를 정리했다.

2083883152_v1LcZMWo_2cf8afb5a19302c6fb12

# 알콩달콩 온리원 부자 익준(조정석 분) – 우주(김준 분)

지난 방송에서는 익준, 우주 부자의 알콩달콩 귀여운 모습은 물론 익준의 애틋한 부정이 진한 감동을 자아냈다. 먼저 애교를 부리는 귀여운 우주의 모습에 심쿵한 익준, 두 부자의 사랑스러운 케미가 훈훈함을 자아냈다. 부탁할 때마다 공손하게 존댓말을 하며 예쁜 행동만 하는 우주와 그런 우주에게 늘 져주는 익준의 모습이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한 것. 이내 우주를 꼭 안고 잠든 익준이 우주의 몸 상태가 좋지 않음을 느끼고 초조해 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안타깝게 했다. 체온이 떨어지지 않는 우주를 간호하며 걱정하는 익준의 가슴 뭉클한 부성애는 공감을 사며 감동을 전했다.

 

# 말하지 않아도 서로 이해하는 정원(유연석 분) – 로사(김해숙 분)

그동안 로사는 신부가 되겠다는 막내아들 정원만큼은 평범하게 살면서 자신의 곁에 있어 주길 원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형식적인 면담만 남은 상황에서 로사를 설득하려는 정원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정원은 로사에게 주말에 가겠다고 말했고 정원이 집에 오려는 진짜 이유를 알아챈 로사는 “너 그 얘기 하려는 거면 엄마는 싫다. 오지 마”라고 단칼에 거절, 정원의 심경을 복잡하게 했다. 이내 이사장(김갑수 분)과 만난 로사는 착잡한 표정으로 “이번엔 내가 설득 당할 것 같아”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정원이 자신의 반대로 힘들어하는 걸 알지만 막내아들만큼은 포기할 수 없는 로사와 오랜 시간 꿈꿔왔지만 로사의 반대를 모른 척할 수 없는 정원. 서로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두 사람이 이 갈등을 어떻게 해결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 서로에게 1순위 애틋한 모자 석형(김대명 분) – 석형모(문희경 분)

석형과 석형모는 그 누구보다 서로에게 애틋한 모자 사이이다. 아빠의 외도와 동생의 죽음을 함께 겪으면서 두 사람의 관계는 보통의 모자 사이보다 더 끈끈해진 것. 지난 방송에서는 드디어 이혼을 결심한 석형모를 보고 안도한 석형의 홀가분한 모습이 그러졌다. 하지만 이혼을 앞둔 당일 석형부(남명렬 분)가 쓰러져 병원으로 실려왔고 생명이 위독한 상황에 빠졌다. 이에 석형모는 “이혼 얘긴 없던 걸로 할게요. 저 아직 석형 아빠 사랑해요”라고 말해 석형을 당황하게 했다. 이제야 고통에서 벗어나 행복해지려는 두 모자의 앞에 다시 한번 닥친 위기는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매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되며, 오는 5월 21일(목) 밤 9시에 11회가 방송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회사명: 디에스미디어그룹/ 등록번호 : 서울, 아04367 / 등록일자 : 2017년 02월13일/ 제호 : 티브이저널TVjournal 발행인 : 최전호 / 편집인 : 상임대표 최종옥 / 발행소주소 : 서울시 동작구 서달로12가길19, 2층(흑석동)발행일자 : 2017년 02월15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발행소전화번호 : 02-813-6622ㅣ전화 팩스 : 02-813-5353 ㅣ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TVjournal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TVjourna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