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는 별책부록> 이종석, 위풍당당 모델 워킹 | 드라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메인 롤링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종석, 위풍당당 모델 워킹
결전의 날, 커밍 쑨! 전통의 트렌치코트 회동의 결과는?
기사입력 2019-03-08 15:41   최종편집 TV저널
작성자 정다운

본문

‘로맨스는 별책부록’의 ‘겨루’ 창립멤버들이 비장한 각오로 결전(?)의 날을 맞는다.

2083883152_fzAUaHtl_e261d0c5aa408b65850f
▲tvN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의 이종석     ©정다운

 tvN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연출 이정효, 극본 정현정, 제작 글앤그림) 측은 8일, 트렌치코트 휘날리는 ‘겨루’ 창립멤버들의 시선 강탈 출근길을 포착했다. ‘겨루’의 비주얼 센터 차은호(이종석 분)를 필두로 범상치 않은 포스를 자아내는 김재민(김태우 분), 고유선(김유미 분), 봉지홍(조한철 분), 서영아(김선영 분)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진짜 연애를 시작한 강단이(이나영 분)와 차은호의 일상을 로맨틱하게 그려내며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그러나 행복도 잠시, 꽃길만 펼쳐질 것 같았던 ‘은단커플’에게 또 다른 위기가 드리워졌다. 고유선 이사가 강단이의 진짜 스펙을 알고 차은호에게 계약 해지를 지시한 것. 어렵게 다시 찾아온 사랑과 새로운 인생이 펼쳐지려는 순간 드리워진 위기가 강단이와 차은호에게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궁금해진다.

 

누구 하나 평범하지 않은 도서출판 ‘겨루’의 하루는 매일 뜨거운 에너지로 가득하다. 책 한 권을 위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겨루’인들의 개성은 함께 있을 때 더욱 빛을 발한다. 공개된 사진에는 ‘겨루’ 창립멤버들의 비범한 출근길이 담겨 웃음을 자아낸다. 전장에 나가듯 비장한 아우라를 내뿜으며 트렌치코트를 펄럭이는 차은호, 김재민, 고유선, 봉지홍, 서영아. 중요한 결정을 앞두고 전통의 트렌치코트 회동을 준비한 창립멤버들의 눈빛이 예사롭지 않다. 특히, 문학계 아이돌의 포스를 내뿜으며 당당히 ‘겨루즈’ 센터를 차지한 차은호의 시크한 자태가 여심을 자극한다. 선글라스까지 장착하고 중화권 배우에 빙의한 김재민, 도도함의 결정체 고유선이 그 뒤를 든든히 버티고 있다. 이어 결연한 표정의 봉지홍, 당당한 워킹의 서영아까지, 직원들의 주목을 받으며 위풍당당하게 등장한 다섯 멤버들이 또 어떤 유쾌한 시너지를 발휘할지 기대를 모은다.

 

‘겨루’는 창립멤버 전통에 따라 중요한 결정을 앞두고 트렌치코트 회의를 진행해왔다. 이번에는 ‘겨루’ 최초의 시집 발간을 두고 회의가 소집된다. 시집을 발간한 적 없었던 ‘겨루’의 운명이 바뀔 수도 있는 중요한 회의인 만큼, 창립멤버들의 비장한 표정도 호기심을 유발한다. 특히, 창립멤버들의 회의에서 강단이의 계약 해지가 안건으로 올라올지도 관심사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눈물을 흘리는 강단이의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여기에 강병준 작가와 지서준(위하준 분)의 연결고리도 베일을 벗으며 또 다른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 제작진은 “비밀을 들킨 강단이와 도서출판 ‘겨루’가 선택에 기로에 놓이게 된다”며 “강단이가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 13회는 내일(9일) 밤 9시 방송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회사명: 디에스미디어그룹/ 등록번호 : 서울, 아04367 / 등록일자 : 2017년 02월13일/ 제호 : 티브이저널TVjournal 발행인 : 최전호 / 편집인 : 상임대표 최종옥 / 발행소주소 : 서울시 동작구 서달로12가길19, 2층(흑석동)발행일자 : 2017년 02월15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발행소전화번호 : 02-813-6622ㅣ전화 팩스 : 02-813-5353 ㅣ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TVjournal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TVjourna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