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퀴즈 온 더 블럭' 고풍스러운 정취 가득한 수원으로 떠난다! | 예능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메인 롤링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 고풍스러운 정취 가득한 수원으로 떠난다!
‘수원 화성’에서 만나는 무예단원부터 유명한 수원 왕갈비 식사까지!
기사입력 2019-07-02 11:27   최종편집 TV저널
작성자 정다운

본문

매주 다채로운 사람여행으로 화요일 밤 힐링을 책임지고 있는 유재석 조세호 두 자기가 이번 주는 도심 곳곳에서 고풍스러운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경기도 수원으로 떠난다.

 

 

오늘 2일 밤 11시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두 자기는 한국이 자랑하는 세계적인 문화유산인 ‘수원 화성’부터 행궁동 공방거리, 수원왕갈비 집을 거쳐 지동 벽화마을에 이르기까지 수원 곳곳의 매력적인 지역들을 돌아다니며 볼거리, 웃음거리 가득한 토크를 선사할 예정이다.

2083883152_ORrbGwkA_250a8ab4fca56338885f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중인 유재석과 조세호     ©정다운

 

수원 화성에 대한 역사적인 내용으로 이야기를 시작한 두 자기는 사극에서 튀어나온 듯한 비주얼의 ‘화성행궁 무예단 4인방’과의 만남으로 이날 토크를 시작했다. 정조가 만든 창룡부대를 재연하는 무예단인 이들은 개인적으로 갖추고 있는 단증 4단을 소개하고 무예단에 들어오게 된 계기, 공연하면서 힘든 점 등에 대해 털어놓는다.

 

  

그 다음으로 발걸음을 옮긴 곳은 수원에서 가볼만한 곳으로 꼽히는 행궁동 공방거리. 빵 만든 지 20년된 사장님이 밝히는 계절별 빵 매출과 제빵의 어려운 점, 철없던 학생 시절 빵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이 길로 들어서게 된 결정적인 이유 등을 들으며 두 자기는 시간 가는 줄 몰랐다고.

  

 

이어 가장 가슴 따뜻한 가족애를 느낄 수 있었던 자기님은 바로 이발관 사장님인 아버지와 달고나집 사장님인 딸이었다. 성함을 여쭙던 두 자기는 이발관 사장님이 갑자기 그 동네 통장과 회장 등 역임한 이력을 끝없이 읊자 크게 당황하는가 하면 달고나집을 운영중인 딸은 알고 보니 계속 방송작가로 일하다가 5년 전 전업을 한 것이라 두 자기는 한층 더 반가워하기도 했다고. 방송작가 출신인 그녀가 전하는 ‘인생 이모작 개론’은 물론 손님 매너에 따라 달고나 모양 뽑기 성공유무를 미리 정할 수 있는 기발한 스킬에 두 자기는 무릎을 치며 크게 웃었다는 후문이다.

  

 

이 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점점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는 두 자기의 점심 먹방 시간에 수원의 대표 메뉴인 수원 왕갈비를 직접 뜯어 보는가 하면 메뉴판에서 정작 가능한 메뉴는 몇 개 안되는 ‘마이웨이’ 중국집 사장님을 만나 40년동안 장사를 이어온 노하우를 들어본다. 예전에 방송에 한번 나간 이후 끊임없는 손님 발길에 너무 힘들었다는 할머니 사장님 말씀에 두 자기는 자장면 한 그릇만 맛볼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드리기도 하고, 그 맛을 본 유재석은 “전국에 계신 자기님들 여기는 찾아오지 말아주세요”라고 말해 오히려 더 궁금증을 남기기도 했다.

  

 

시민들의 소박한 일상에 행복을 전할 ‘큰 자기와 아기자기의 사람여행’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tvN에서 방송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회사명: 디에스미디어그룹/ 등록번호 : 서울, 아04367 / 등록일자 : 2017년 02월13일/ 제호 : 티브이저널TVjournal 발행인 : 최전호 / 편집인 : 상임대표 최종옥 / 발행소주소 : 서울시 동작구 서달로12가길19, 2층(흑석동)발행일자 : 2017년 02월15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정다운 / 발행소전화번호 : 02-813-6622ㅣ전화 팩스 : 02-813-5353 ㅣ기사제보 이메일: cjo3458@hanmail.net / TVjournal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TVjournal. All rights reserved.